logo

아침에 띄우는 목양서신422

2019.09.28 06:43

solafide1004 조회 수:358

<아침에 띄우는 목양 서신>


주께서 율례를 내게 가르치시므로 내 입술이 찬송을 발할찌니이다 (시119:171, 개역한글)

My lips shall utter praise, when thou hast taught me thy statutes. (Psalms 119:171, KJV)

시인은 주께서 율례를 가르치실 때 자신의 입술이 감격에 겨워 찬양의 소리를 발할 것이라고 고백합니다.

진리를 깨닫는 것이 얼마나 큰 기쁨이기에 시인은 하나님을 찬양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었는지, 우리는 깊이 이 진리를 묵상할 필요가 있습니다.

거듭난 자의 영혼은 언제나 하나님을 깊이 알게될 때 가장 큰 희열과 기쁨과 감격을 맛보게 되어 있습니다.
진리 안에서 하나님을 찬양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를 발견해 나아가게 됩니다.
왜냐하면 말씀에 깊이 빠져들수록 그 속에서 하나님의 위대하심을, 그 속성과 성품의 아름다우심을 발견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알아가는 기쁨을 억제할 수 없어서 하나님을 소리 높여 찬양 해 본 경험이 있으십니까..

왜 우리들에게는 시인이 맛 본 거룩한 정서가 깃들지 않는 것일까요..

진리에 집중하십시오
성경 속에서 하나님을 깊이 뵈옵기를 열망하십시오.
이 세상에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기쁨이 진리 안에서 하나님을 알아가는 것이 되게 하십시오.
다른 어떤 이유가 아닌 하나님께서 나의 아버지시리는 이유만으로 우리가 진심으로 감격해 하며 하나님을 찬양하게 될 때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통해서 최고의 영광을 받으십니다.

그것이 우리를 지으신 목적이며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입니다.

오늘도 하나님께서는 지극히 높은 곳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다가 그 진리 속에서 발견한 하나님의 아름다우심으로 인해서, 그 위대하신 사랑 때문에 마음을 들어 올려 흐르는 눈물 속에서 하나님을 찬양하는 그 영혼을 찾고 계십니다.

그에게 더욱 풍성하게 자신을 나타내고자 하십니다.

그가 바로 당신일 수도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0 성도의 참된 교제의 올바른 토대 SDG 2014.10.23 1143
1259 지속되는 성도의 고난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 SDG 2014.11.10 1001
1258 성탄과 세모를 지나는 신자의 정서 밝은별 2014.12.09 942
1257 말씀 안에 거함의 의미 SDG 2015.01.28 775
1256 신자는... SDG 2015.02.28 640
1255 침, 그리고 흙.. SDG 2015.03.02 809
1254 묶이는 은혜 SDG 2015.03.23 644
1253 하나님께 민감함 SDG 2015.03.23 609
1252 아름다운 고난 SDG 2015.03.23 592
1251 무엇에 기반한 믿음인가 SDG 2015.03.23 584
1250 사랑, 허물을 가리움 SDG 2015.03.23 643
1249 거룩한 긴장의 이유 SDG 2015.03.23 648
1248 충성된 삶의 이유 SDG 2015.03.23 598
1247 능동적 순종 SDG 2015.03.23 626
1246 지성적 헌신의 이유 SDG 2015.03.23 623
1245 사명을 생각하며 SDG 2015.03.23 662
1244 심복 SDG 2015.03.23 558
1243 고난의 이유를 생각함 SDG 2015.03.26 649
1242 장막의 초대 SDG 2015.03.26 608
1241 주야로 묵상함 SDG 2015.04.01 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