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아침에 띄우는 목양서신391

2019.08.26 10:05

solafide1004 조회 수:302

<아침에 띄우는 목양 서신>


내가 미천하여 멸시를 당하나 주의 법도를 잊지 아니하였나이다 (시119:141, 개역한글)


I am small and despised: yet do not I forget thy precepts. (Psalms 119:141, KJV)


나는 작고 멸시를 당했지만 주의 법도를 잊지 않았다고 시인은 고백합니다.

세상에서는 믿음을 지키며 살아가는 성도인 우리들이 보잘것 없는 존재로 전락되고 세상 사람들에게 그렇게 인식 될 수 있습니다.


예수를 믿는 다는 것은 세상이 기대하고 바라는 사람들이 좋아하는 인기있는 사람이 되는 것과 거리가 먼 것이기 때문입니다.


유대인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자신들을 해방시킬 정치적 메시야로 오해했습니다. 그러나 자신들이 생각했던 그 메시야가 아니라고 여기게 되자 그 분을 경멸하고 조롱하며 비웃었습니다.


신자들은 그렇게 우리가 믿는 이 예수 그리스로 인해서 높임과 영광을 받는 것이 아니라 세상의 경멸과 버림을 받을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진리의 가치를 지켜야 할 신자라는 이유로 세상이 옳다고 여기는 것을 틀리다 하고 세상이 멸시하는 무가치한 것을 우리가 지키고자 함으로 우리 또한 세상의 혐오와 멸시의 대상이 되는 날이 기어이 찾아올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 모든 순간에 우리가 굳게 붙잡아야 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입니다.


다만, 심히 우려되는 것은 이 평안의 날들 속에서도 사모하지 않던 진리를 우리가 세상에서 멸시와 조롱을 당할 때 가까이 할 자가 과연 얼마나 될까 하는 점입니다.


말씀을 굳게 붙들고 그 힘든 시간을 이겨 나아가는 자들 보다는 대부분의 그리스도인들이 배도를 선택하게 될 것입니다.

베드로나 다른 제자들을 생각 해 보십시오. 어럽지 않은 예측입니다.


성도 여러분, 부디 말씀을 사랑하십시오. 

그리고 믿음 없는자가 되지 말고 믿음 있는 자가 되십시오.

이기적인 사람이 되지 말고 자기를 희생하여 지체들을 섬기는 자들이 되십시오.

내 영혼과 몸에 익숙한 주님 사랑과 지체 사랑과 경건의 훈련이 어떤 순간에도 우리를 굳게 지켜주는 능력이 되게 하십시오.

여러분이 그리스도의 사람임을 증명해 주게 될 것입니다.


우리 자신보다 더 하나님의 법도를,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바를 따라 순종하는 사람들이 자기를 부인하는 진정한 그리스도인들입니다.

주께서 오늘도 보고 싶어 하시는 믿음입니다.


어떤 일이 일어날 때 우리가 누군인지, 우리의 믿음이 어느 정도인지 숨김없이 다 드러나게 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모두를 신실한 하나님의 사람들로 변화시켜 주시길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85 묵상, 설교 한토막19 hi8544 2022.03.10 77
1184 묵상, 설교 한토막18 hi8544 2022.03.09 122
1183 묵상, 설교 한토막17 hi8544 2022.03.08 102
1182 묵상, 설교 한토막16 hi8544 2022.03.07 88
1181 묵상, 설교 한토막15 hi8544 2022.03.04 98
1180 묵상, 설교 한토막14 hi8544 2022.03.03 86
1179 묵상, 설교 한토막13 hi8544 2022.03.02 117
1178 묵상, 설교 한토막12 hi8544 2022.03.01 97
1177 묵상, 설교 한토막11 hi8544 2022.02.28 723
1176 묵상, 설교 한토막10 hi8544 2022.02.25 93
1175 묵상, 설교 한토막9 hi8544 2022.02.24 306
1174 묵상, 설교 한토막8 hi8544 2022.02.23 103
1173 묵상, 설교 한토막7 hi8544 2022.02.22 104
1172 묵상, 설교 한토막6 hi8544 2022.02.21 95
1171 묵상, 설교 한토막5 hi8544 2022.02.18 95
1170 묵상, 설교 한토막4 hi8544 2022.02.17 77
1169 묵상, 설교 한토막3 hi8544 2022.02.16 91
1168 묵상, 설교 한토막2 hi8544 2022.02.15 111
1167 묵상, 설교 한토막1 hi8544 2022.02.14 122
1166 아침에 띄우는 목양서신426 solafide1004 2019.10.02 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