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아침에 띄우는 목양서신399

2019.08.26 10:10

solafide1004 조회 수:399

<아침에 띄우는 목양 서신>


주의 말씀을 묵상하려고 내 눈이 야경이 깊기 전에 깨었나이다 (시119:148, 개역한글)


Mine eyes prevent the night watches, that I might meditate in thy word. (Psalms 119:148, KJV)


시인은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기 위해서 밤을 지새웠다고 고백합니다.

그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얼마나 간절한 열망을 느끼고 있었는지를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우리는 무엇을 하면서 늦은 밤까지 깨어있는지를 생각 해 보십시오.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다가 그 말씀에 너무 몰입된 나머지 잠을 잊어보신 적이 있으십니까..

진리가 주는 심오한 깨달음과 은혜 때문에 야심한 시각까지 성경을 손에서 놓을 수 없었던 때가 얼마나 되십니까..


우리는 왜 시인 같은 밤을 맞이할 수 없는 것일까요..


하나님께서 우리 모두에게 다른 그 무엇이 아닌, 다른 어떤 대상을 사랑하기 전에 하나님의 말씀을 더 깊이 사랑하고 그 말씀 안에서 하나님을 뵈옵는 감격을 주시기를 기도 드립니다.


하나님은 질투하시는 하나님이심을 기억하십시오..


깊은 밤에, 동이트지 않은 이른 새벽에 일어나 성경을 펼치는 하나님의 자녀들을 하나님께서는 오늘도 찾고 계십니다.

그렇게 말씀을 사랑하는 자가 하나님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자로 여기는 하나님이십니다.


그렇게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녀에게 그 무엇도 아끼지 않으시는 아버지이심을 부디 우리 모두가 경험하는 기쁨이 있기를 소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85 묵상, 설교 한토막19 hi8544 2022.03.10 77
1184 묵상, 설교 한토막18 hi8544 2022.03.09 122
1183 묵상, 설교 한토막17 hi8544 2022.03.08 102
1182 묵상, 설교 한토막16 hi8544 2022.03.07 87
1181 묵상, 설교 한토막15 hi8544 2022.03.04 98
1180 묵상, 설교 한토막14 hi8544 2022.03.03 86
1179 묵상, 설교 한토막13 hi8544 2022.03.02 117
1178 묵상, 설교 한토막12 hi8544 2022.03.01 97
1177 묵상, 설교 한토막11 hi8544 2022.02.28 723
1176 묵상, 설교 한토막10 hi8544 2022.02.25 93
1175 묵상, 설교 한토막9 hi8544 2022.02.24 306
1174 묵상, 설교 한토막8 hi8544 2022.02.23 103
1173 묵상, 설교 한토막7 hi8544 2022.02.22 104
1172 묵상, 설교 한토막6 hi8544 2022.02.21 95
1171 묵상, 설교 한토막5 hi8544 2022.02.18 95
1170 묵상, 설교 한토막4 hi8544 2022.02.17 77
1169 묵상, 설교 한토막3 hi8544 2022.02.16 91
1168 묵상, 설교 한토막2 hi8544 2022.02.15 111
1167 묵상, 설교 한토막1 hi8544 2022.02.14 121
1166 아침에 띄우는 목양서신426 solafide1004 2019.10.02 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