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잠언 묵상 8

2015.05.08 09:31

SDG 조회 수:897

<오늘의 잠언묵상> 
 
내 아들아 네 아비의 훈계를 들으며 네 어미의 법을 떠나지 말라 (잠1:8, 개역한글) 
 
My son, hear the instruction of thy father, and forsake not the law of thy mother: (Proverbs 1:8, KJV) 
 
'내 아들' 이란 솔로몬의 아들을 의미하기도 하며 광의적으로는 잠언을 통해 교훈과 훈계를 받아야 할 모든 사람들을 가리키기도 합니다 
 
지혜의 깨달음을 강조하는 잠언의 서두는 이제 실제적인 교훈을 이야기하면서 가장 먼저 두가지의 독립적 구문-원문에는-의 명령으로 시작하고 있는 것을 보여 줍니다 
 
'네 아비의 훈계를 들으라'
'네 어미의 법을 떠나지 말라' 
 
이 말씀 속에서 우리는 지혜를 얻기위한 세가지 역할의 중요성을 발견하게 됩니다 
 
아버지는 훈계를 담당하며 어머니는 법을 가르치는 역할을 수행하고 그리고 자녀는 반드시 훈계와 법을 경청하여 순종하며 그 가르침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실천해야 할 의무가 있다는 교훈입니다 
 
참된 지혜는 삶에 있어서의 아버지의 실제적인 지침 (훈계)과 어머니의 율법의 가르침 (법)을 통해서 배양됨을 성경은 말씀합니다 
 
죄인은 무지와 어리석음 가운데 태어납니다 
부단히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 훈계와 법의 가르침이 있을 때 인간은 점점 무지의 죄악에서 벗어나 지혜로운 하나님의 자녀로 변화될 수 있는 것입니다 
 
성경은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다는 말씀도 인간은 근본적으로 말씀을 통한 교정이 필수 불가결한 존재임을 암시하고 있는 말씀입니다 
 
지혜로운 하나님의 사람이 되는 길은 부지런히 하나님을 경외하는 믿음의 부모와 스승을 통해서 하나님 경외하는 도를 배움으로써만이 가능할 뿐임을 기억하십시오 
 
훈계와 법을 멸시하는 자 가운데 자신의 영혼이 잘되며 범사에 모든 일들이 하나님의 도우심 가운데 형통한 자는 결코 있을 수 없습니다 
 
죄 가운데 태어난 모든 인생은 반드시 훈계와 법의 가르침과 교훈이 필요하며 이에 반항하고 대항하며 불순종하려는 죄성을 꺾고 철저히 복종할 수 있는지의 여부가 그가 이 세상에서 얼마나 놀라운 지혜를 하나님께로부터 공급 받을 수 있을지를 결정짓는 척도가 됨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죄인은 하나님의 말씀을 철저히 듣고 배우고 깨달음으로 비로소 하나님의 뜻을 아는 지혜를 얻을 수 있을 뿐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통한 부모의 훈계와 법을 듣기 싫어하는 자녀의 미래가 결코 밝을 수 없는 명백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 것입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지혜의 출발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경청에서부터 시작되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0 심복 SDG 2015.03.23 1043
1579 아침에 띄우는 목양서신174 solafide1004 2018.09.28 1042
1578 묵상, 설교 한토막102 hi8544 2022.07.13 1039
1577 아침에 띄우는 목양서신5 solafide1004 2018.01.29 1038
1576 잠언 묵상 17 SDG 2015.05.22 1035
1575 유혹을 대할 때 SDG 2015.04.16 1035
1574 잠언 묵상 58 SDG 2015.07.21 1034
1573 섬김의 미학 SDG 2015.04.01 1032
1572 묵상, 설교 한토막154 hi8544 2022.09.27 1029
1571 잠언 묵상 69 SDG 2015.08.06 1025
1570 잠언 묵상 42 SDG 2015.07.02 1024
1569 잠언 묵상 303 SDG 2016.07.18 1023
1568 잠언 묵상 41 SDG 2015.07.02 1023
1567 묵상, 설교 한토막268 (잠 9:1-6) hi 2023.03.16 1022
1566 잠언 묵상 16 SDG 2015.05.20 1022
1565 묵상, 설교 한토막17 hi8544 2022.03.08 1021
1564 잠언 묵상 18 SDG 2015.05.22 1021
1563 잠언 묵상 210 SDG 2016.03.14 1020
1562 아침에 띄우는 목양서신400 solafide1004 2019.08.27 1019
1561 묵상, 설교 한토막11 hi8544 2022.02.28 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