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아침에 띄우는 목양서신420

2019.09.25 13:42

solafide1004 조회 수:211

<아침에 띄우는 목양 서신>


여호와여 나의 부르짖음이 주의 앞에 이르게 하시고 주의 말씀대로 나를 깨닫게 하소서 (시119:169, 개역한글)

Let my cry come near before thee, O LORD: give me understanding according to thy word. (Psalms 119:169, KJV)

시인은 자신의 간절한 간구가 주님 앞에 상달되기를 소원합니다. 그의 간절한 소원은 다름이 아닌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서 자신이 진리를 올바로 깨닫게 되는 것이었습니다.

우리에게 가장 중요하며 가장 우선 되어야 할 기도의 제목은 진리의 그 올바른 의미를 깨닫는 것입니다.

청교도들이 설교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긴 바는 말씀을 올바로 해석하고 그 말씀을 삶과 연결하여 생생하게 적용하는 것이었습니다.

말씀을 깨닫지 못한면 결코 삶이 바뀔 수 없습니다.
그 말씀이 나에게 무엇을 깨닫게 하는지 나의 삶과 연결되지 않으면 진리는 공허한 메아리가 되고 맙니다.

수없이 말씀을 들어도 삶에 변화가 없는 이유는 성령이 그 말씀이 정확히 겨냥하는 바를 마음과 생각 속에서 깨닫게 하시지 않던지, 혹은 양심에 선명하게 울려 퍼지는 깨달음을 우리가 완고하게 거부하는 것이든지 둘 중에 하나입니다.

오늘도 참된 신자에게는 그 무엇보다도 진리를 깨닫기를 소원하는 부르짖음과 그 간절한 기도가 하나님께 응답되기를 소원하는 마음이 필요합니다.

진리의 깨달음 없이 하나님을 신앙할 때 우리는 하나님의 뜻을 좇지 않고 나의 어리석은 판단과 고집을 따라 살아갈 수 밖에 없게 됩니다.
그 길은 결국 후회와 고통으로 가득한 불행한 삶이 될 것입니다.

하나님의 뜻을 깨닫는 일과 그것을 위해 간절히 기도할 것을 성경이 이토록 강조하고 있는 이유를 생각 해 보십시오.

여러분은 오늘도 부르짖고 있습니까..
그 간절한 기도의 제목이 다름 아닌 주의 말씀에 따라서 내가 올바른 깨달음을 얻고 그 길로 순종하여 행하기를 열망하는 것입니까..

오늘도 우리의 모든 기도의 시작은 다름 아닌 이 제목을 따라 간구하는 것이 되기를 소원합니다.
그것이 참으로 주를 기쁘시게 하는 하나님의 자녀들의 기도이기 때문입니다.